11.15

1.두렵다 올해도 얼마 안남았네 시간 흘러가는게 너무 무섭다 타임머신이라는게 존재할리 없겠지만 존재한다면 19살 시절로 되돌아가고 싶다 다시 처음부터 제대로 시작하고 싶다 난 참 바보같이 살았군요라는 노래가 떠오른다 

2.

3.또 하루가 실없이 흘러간다


daily

yunicorn
Tiny Hand With Animated Rainbow Hearts